[매일노동뉴스]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1년 10명 중 5명 괴롭힘 경험, 신고는 3% 그쳐

관리자 | 2020.07.06 09:17 | 조회 68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1년] 10명 중 5명 괴롭힘 경험, 신고는 3% 그쳐
직장갑질119 설문조사 … 85.1% “가해자 처벌조항 신설해야”                
  • 연윤정
  • 승인 2020.07.06 08:00

                
이달 16일이면 직장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근로기준법 개정안 시행 1년을 맞는다. 지난 1년간 직장인 10명 중 5명은 직장갑질을 경험했고, 신고는 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갑질119가 아름다운재단 지원으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달 19~25일 19~55세 직장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지난 1년간 직장내 괴롭힘을 경험한 직장인은 45.4%였다. 모욕·명예훼손(29.6%), 부당지시(26.6%), 업무 외 강요(26.2%), 폭행·폭언(17.7%) 순이었다.<그래프 참조>

직장내 괴롭힘 유경험자 10명 중 3명(33.0%)은 괴롭힘 수준이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직장내 괴롭힘을 당한 직장인 중 32.6%가 “진료나 상담이 필요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대답한 반면 “진료나 상담을 받았다”는 응답은 4.0%에 그쳤다. 직장내 괴롭힘 가해자는 임원이 아닌 상급자(44.5%)가 가장 많았고, 임원이나 경영진(21.8%), 비슷한 직급 동료(21.6%)가 뒤따랐다.

직장내 괴롭힘을 당했어도 제대로 대응(복수응답)하지 못했다. “참거나 모르는 척했다”(62.9%)는 이들이 다수였다. “개인적으로 항의했다”(49.6%)거나 “친구와 상의했다”(48.2%), “회사를 그만뒀다”(32.9%)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근기법 개정안 시행 뒤 회사나 지방고용노동청에 신고한 응답자는 3%에 그쳤다.

직장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근기법 개정안 시행에 대해 “알고 있다”는 응답은 63.1%였다. 다만 고용형태별로 차이를 보였다. 정규직(72.8%)에 비해 프리랜서·특수고용(54.3%), 비상용직(48.5%), 일용직(45.2%), 아르바이트(32.0%) 등 비정규직 인지도가 낮았다.

근기법 개정안 시행 뒤 절반 이상(53.5%)은 직장내 괴롭힘이 줄었다고 응답했다. 해당 개정안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85.1%(가해자 처벌조항 신설 77.6%·가해자가 대표자인 경우 처벌 7.7%)가 “가해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직장갑질119는 “근기법 개정안 시행으로 갑질이 조금 줄었지만 여전히 실효성이 떨어진다”며 “고용노동청 직접 신고 명시, 예방교육 의무화, 4명 이하 사업장과 특고 노동자도 법의 보호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매일노동뉴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98개(1/10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8 [매일노동뉴스]우리의 노동은 왜 해고로 끝나는가 사진 관리자 21 2020.08.27 09:14
197 [머니투데이]아줌마 시장바구니 같네 류호정이 당한 복장 지적 나는 매일 관리자 37 2020.08.10 10:35
196 [오마이뉴스]하루에 5.5명 '이것'으로 죽었다, 100명 중 1명도 감 사진 관리자 85 2020.07.27 09:47
195 [오마이뉴스]환경,노동문제를 동시에 '경비노동자 에 미니태양광 지원한다' 사진 관리자 101 2020.07.23 15:44
194 [NEWSIS]"사장 애인이 나가래요" 직장인 3명 중 1명 부당해고 경 사진 관리자 115 2020.07.23 09:08
193 [KBS] 민주당, 아파트 경비노동자 권익보호 '상생협약' 체결 사진 관리자 100 2020.07.22 17:30
192 [한겨레]경기도 산업단지 노동자, 평균보다 노동시간 길고 임금은 적다 사진 관리자 104 2020.07.16 16:05
191 [매일노동뉴스]최저임금 1.5% 인상은 사실상 삼각안 관리자 95 2020.07.15 09:30
190 [매일노동뉴스]역대 최저 인상률 1.5% 어떻게 나왔나 사진 관리자 105 2020.07.15 09:28
189 [서울신문]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사진 관리자 112 2020.07.10 09:22
188 [권리찾기유니온]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가 되어 현장에 나가다 관리자 66 2020.07.09 11:17
187 [오마이뉴스]온라인 플랫폼 갑질 막기, 특별법 만들다 날샐라 사진 관리자 67 2020.07.06 09:29
>> [매일노동뉴스]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1년 10명 중 5명 괴롭힘 경험, 사진 관리자 69 2020.07.06 09:17
185 [한겨레]비정규직 직접고용, 모두가 웃으려면 '서울대병원처럼' 사진 관리자 73 2020.07.03 09:46
184 [서울신문]뺨 맞고 월급 떼이고,,, 나도 머슴 매니저 였다 사진 관리자 73 2020.07.02 09:57
183 [한겨레]무인화되는 편의점... 고령층 '기술 소외' 우려도 사진 관리자 68 2020.07.02 09:42
182 더는 부끄럽지 않도록! 차별금지법 제정을 지지한다 첨부파일 관리자 60 2020.07.01 17:03
181 [노컷뉴스]전주시, 아파트 경비원 피해 신고센터 운영 사진 관리자 68 2020.06.26 09:31
180 [매일노동뉴스]대법원 '대교에듀캠프 방과후강사는 근기법상 노동자' 사진 관리자 70 2020.06.26 09:20
179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노동경찰권 공유 공론화 '시동' 사진 관리자 56 2020.06.26 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