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드림]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관리자 | 2020.02.14 09:32 | 조회 1168
[청소년노동인권상담]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올 노동인권수업 중학교 1~2년까지 확대

‘노동아 반갑다’ 등 노동인권 이야기 무궁
박수희
기사 게재일 : 2020-02-14 06:05:02





▲ 청소년노동인권 홍보 활동에 참여한 노동인권강사들.

 올해부터 학교로 찾아가는 노동인권수업이 중1, 중2까지 확대됐다.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소속 노동인권강사들은 고민이 많아졌다. 특성화고·일반고 1~3년과 중3 수업에 집중하던 차였다. 강사들은 긴급하게 중학교 교안에 대해서 고민을 나눴다. 노동인권 교안연구팀에서 중1~3년에 맞는 수업교안에 대해 진지한 토론을 거쳤다.

 노동인권에 대한 개념, 노동의 역사, 산업재해, 내가 만난 노동, 노동인권감수성, 치느니 게임, 노동 3권 등 중학교 전반에 대한 수업배치와 내용을 정리해나갔다. 중3은 사건조사위원회로 참여형 수업을 진행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한 대학에서 발생한 도서관 난방파업사건에 대한 대학, 학생, 시설관리노동자의 입장을 토론해보기로 했다. 입장이 다른 영상도 찾아봤다. 강사들이 답을 주지 않고 학생들 스스로가 무엇이 문제인지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도록 했다.

 중2 수업은 모든 노동은 소중하다는 것을 인식시켜주기로 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노동은 어느 순간부터 근로기준법을 기준으로 노동자와 노동자가 아닌 사람을 구분하기 시작했다. 모든 사람은 노동하며 산다. 가사노동, 그림자노동, 노동이라 인식조차 하지 못한 보이지 않은 노동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보기로 했다. 또한 노동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된 이유를 찾아보기로 했다. 사진 1장에 담긴 노동의 역사를 이야기하자고 했다.

 중1은 ‘노동아 반갑다’라는 주제로 노동인권감수성 수업을 진행해보기로 했다. 오감으로 보는 노동인권 등 할 이야기는 무궁무진 했다. 중학교 교안수업 토론 자리에 한 강사는 직장에 휴가까지 내고 참석을 했다.

학교로 찾아가는 노동인권수업에 대한 책임감과 강사로써 자긍심을 갖고 있다는 증거가 아닐까 싶었다. 자료와 영상을 찾고 진지하게 토론하는 강사들의 모습을 보면서 깊은 감동을 받았다. 올해 중학교에서 어느 정도로 노동인권 수업요청이 들어올지 모르겠지만 강사들의 준비하는 자세와 노력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광주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내 청소년노동인권 상담전화 062-380-4465.

박수희<청소년노동인권상담사>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광주드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5개(8/13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5 [매일노동뉴스]배달노동자는 오늘도 사고위험울 퓸고 달린다 사진 관리자 948 2020.02.17 10:01
104 [한겨레신문]정당한 사유없는 파견노동자 교체 요구는 '파견계약 해지' 관리자 973 2020.02.17 09:46
103 [경향신문]수원, 아파트 경비/미화원 휴게실 냉난방 시설, 샤워실 설치 관리자 1899 2020.02.14 09:40
>> [광주드림]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사진 관리자 1169 2020.02.14 09:32
101 [노컷뉴스]임금착취 위한 페이퍼컴퍼니.. 수상한 다단계 하청 사진 관리자 1236 2020.02.14 09:27
100 [중앙일보]공장 먼지에 1년반만에 숨졌다.. '60년대 광부병' 규폐증 사진 관리자 1162 2020.02.14 09:20
99 [매일노동뉴스]법원 "영화촬영 감독급 스태프도 근로자" 관리자 929 2020.02.13 10:41
98 [한겨레신문]노동자들이 노동조합 가입하는 이유 "노동시간과 안전" 사진 관리자 968 2020.02.13 10:30
97 [한겨레신문]여성 10명 중 6명, 육아휴직 후 직장 복귀 못했다 사진 관리자 899 2020.02.13 10:13
96 [한겨레신문]떨어져서, 끼여서 ... 올 들어 벌써 58명이 죽었다 사진 관리자 958 2020.02.13 10:02
95 [연합뉴스]상사가 여직원에 '살찐다, 그만 먹어' 발언하면 성희롱 사진 관리자 1083 2020.02.12 09:16
94 [연합뉴스]1월 취업자 56만8천명 증가 사진 관리자 1042 2020.02.12 09:13
93 [오마이뉴스]27살 이윤재와 38살 이재학,,, 스스로 목숨 끊는 피디 사진 관리자 1261 2020.02.10 15:38
92 [매일노동뉴스]대법원 전원합의체로 넘어간 산재유족 특별채용 단협 인정 쟁 사진 관리자 857 2020.02.10 09:32
91 [노컷뉴스]나 임금 못받앗어. 아이들 부탁해 어느 노동자의 유언 사진 관리자 1102 2020.02.08 10:38
90 [매일노동뉴스]근로기준법 피하려 바지사장 내세우고, 직원수 속이기는 기본 사진 관리자 803 2020.02.06 09:51
89 [매일노동뉴스]신종 코로나 휴업사업장에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금 관리자 979 2020.02.05 12:25
88 [매일노동뉴스]일하다 폐암 걸린 환경미화 노동자 4명 산재 인정 사진 관리자 840 2020.02.05 12:23
87 [한겨레]'편도' 먹으며 버티는 밤 '에러투성이' 몸은 오늘도 단잠을 꿈 사진 관리자 1088 2020.02.04 15:07
86 [오마이뉴스]프랜차이즈에 웬 노조냐고? 노동자에게 생존권을 똑같아 사진 관리자 1034 2020.02.03 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