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노동뉴스]법원 "영화촬영 감독급 스태프도 근로자"

관리자 | 2020.02.13 10:41 | 조회 895
법원 “영화촬영 감독급 스태프도 근로자”
영화산업노조 “제작사, 책임 전가하는 도급계약 멈춰야”


  • 강예슬
  • 승인 2020.02.13 08:00

법원이 영화 촬영현장에서 일하는 감독급 스태프도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라고 판결했다.

12일 전국영화산업노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은 지난달 22일 검찰이 A영화제작사 대표 ㄱ씨를 감독급 스태프 체불임금 미지급 등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사건에서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피고인 ㄱ씨는 항소한 상태다.

사건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미술감독·현장편집기사·촬영감독·녹음감독 등 7명은 A사와 ‘극영화 <아버지의 전쟁> 스태프 계약서’라는 도급계약을 맺고 일을 시작했다. 1998년 판문점에서 발생한 고 김훈 중위 의문사 사건을 다룬 <아버지의 전쟁>은 투자사·제작사 간 마찰로 촬영이 중단됐다. 촬영에 임했던 스태프들은 일방적인 촬영중단 통보를 받았고, 밀린 임금을 받지 못했다.

2018년 스태프들은 고용노동부에 A사가 체불임금과 해고예고수당을 지급하도록 해 달라고 진정을 제기했다. 당시 현장스태프들은 감독급 스태프처럼 도급계약을 맺고 일했지만, 체불임금확인원을 받아 법원 지급명령을 거쳐 체당금을 받았다. 지난해 대법원은 현장스태프가 근기법상 근로자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하지만 감독급 스태프는 제외됐다. 제작사는 “미술감독·현장편집기사·촬영감독·녹음감독 등 감독급 스태프는 일의 완성을 목적으로 하는 도급계약으로 제작사와 지휘·감독 관계에 있지 않아 근로자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동부지법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감독급 스태프는 같이 일할 직원을 추천하고 피고인(영화제작사 대표)이나 프로듀서(PD)로부터 거의 지휘를 받지 않고 업무를 수행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감독급 스태프의 급여는 기간을 정해 총액으로 약정돼 특정한 업무의 완성을 목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으므로 도급으로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노조는 이날 “감독급 스태프의 근로자성 인정 1심 판결을 환영한다”며 “제작사는 감독급 스태프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도급계약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제작사에 영화 스태프와 표준근로계약서를 체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노동매일뉴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5개(8/13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5 [매일노동뉴스]배달노동자는 오늘도 사고위험울 퓸고 달린다 사진 관리자 911 2020.02.17 10:01
104 [한겨레신문]정당한 사유없는 파견노동자 교체 요구는 '파견계약 해지' 관리자 939 2020.02.17 09:46
103 [경향신문]수원, 아파트 경비/미화원 휴게실 냉난방 시설, 샤워실 설치 관리자 1855 2020.02.14 09:40
102 [광주드림]노동인권강사들, 중학교 수업교안 만들다 사진 관리자 1125 2020.02.14 09:32
101 [노컷뉴스]임금착취 위한 페이퍼컴퍼니.. 수상한 다단계 하청 사진 관리자 1206 2020.02.14 09:27
100 [중앙일보]공장 먼지에 1년반만에 숨졌다.. '60년대 광부병' 규폐증 사진 관리자 1128 2020.02.14 09:20
>> [매일노동뉴스]법원 "영화촬영 감독급 스태프도 근로자" 관리자 896 2020.02.13 10:41
98 [한겨레신문]노동자들이 노동조합 가입하는 이유 "노동시간과 안전" 사진 관리자 934 2020.02.13 10:30
97 [한겨레신문]여성 10명 중 6명, 육아휴직 후 직장 복귀 못했다 사진 관리자 867 2020.02.13 10:13
96 [한겨레신문]떨어져서, 끼여서 ... 올 들어 벌써 58명이 죽었다 사진 관리자 926 2020.02.13 10:02
95 [연합뉴스]상사가 여직원에 '살찐다, 그만 먹어' 발언하면 성희롱 사진 관리자 1046 2020.02.12 09:16
94 [연합뉴스]1월 취업자 56만8천명 증가 사진 관리자 1009 2020.02.12 09:13
93 [오마이뉴스]27살 이윤재와 38살 이재학,,, 스스로 목숨 끊는 피디 사진 관리자 1227 2020.02.10 15:38
92 [매일노동뉴스]대법원 전원합의체로 넘어간 산재유족 특별채용 단협 인정 쟁 사진 관리자 819 2020.02.10 09:32
91 [노컷뉴스]나 임금 못받앗어. 아이들 부탁해 어느 노동자의 유언 사진 관리자 1061 2020.02.08 10:38
90 [매일노동뉴스]근로기준법 피하려 바지사장 내세우고, 직원수 속이기는 기본 사진 관리자 774 2020.02.06 09:51
89 [매일노동뉴스]신종 코로나 휴업사업장에도 고용유지지원금 지금 관리자 951 2020.02.05 12:25
88 [매일노동뉴스]일하다 폐암 걸린 환경미화 노동자 4명 산재 인정 사진 관리자 809 2020.02.05 12:23
87 [한겨레]'편도' 먹으며 버티는 밤 '에러투성이' 몸은 오늘도 단잠을 꿈 사진 관리자 1057 2020.02.04 15:07
86 [오마이뉴스]프랜차이즈에 웬 노조냐고? 노동자에게 생존권을 똑같아 사진 관리자 1002 2020.02.03 1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