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문중원 기수 100일만의 장례.. 앞으로 기수들 덜 힘들어지길

관리자 | 2020.03.09 14:20 | 조회 565

문중원 기수 100일만의 장례

…“앞으론 기수들 덜 힘들어지길”

등록 :2020-03-09 05:00



고 문중원 기수 아내 오은주씨
“분향소 철거때 가장 힘들고 참담
아이들과 주변분들 덕에 버텼다”
“책임자 처벌 명확히 못해 안타까워”
합의 성사로 마사회 감시 길 열어
오늘 부산 경마장 노제, 양산 영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인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앞에서 열린 ‘문중원 기수 죽음의 재발방지 합의에 대한 입장 및 장례 일정 발표 기자회견’에서 고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씨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인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앞에서 열린 ‘문중원 기수 죽음의 재발방지 합의에 대한 입장 및 장례 일정 발표 기자회견’에서 고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씨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남편의 장례를 치르기까지 100일이 걸렸다. 지난해 11월28일 남편인 문중원(40) 기수가 집을 나서며 돌아오지 못할 작별인사를 한 뒤, 두 아이와 남겨진 오은주(37)씨는 99일간 가장 모진 겨울을 버텼다. 혹독한 계절이 지났다. 경마기수 문중원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던 한국마사회가 지난 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합의해 ‘부산경마공원 사망사고 재발 방지안’을 내놓으면서 오은주의 싸움은 일단락됐다.

겨울이 지났다고 늘 봄이 오는 것은 아니다. “풀썩 주저앉고 싶은 순간도, 이를 악 무는 순간도 많았다”던 싸움에서 합의안을 끌어낸 것은 오씨의 힘이었다. 평범한 주부이자 엄마였던 오씨는 문중원 기수가 숨진 뒤 거리를 떠나지 못했다. 과천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로 기었고, 마사회에 들어가려다 경찰에게 힘으로 진압당했다. 남편의 주검 곁에서 날마다 추모제를 열고 ‘헛상여’로 행진해왔다. 오씨는 <한겨레>와 한 인터뷰에서 “그 가운데서도 가장 힘들었던 건 강제철거를 당했을 때다. 참담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종로구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공무원 100명과 용역인력 200명, 경력 12개 중대를 동원해 시민분향소를 철거했다. 충격과 슬픔에 탈진한 오씨는 현장에서 쓰러졌고, 나흘 뒤부터는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오씨는 “그럼에도 사랑하는 남편이 남기고 간 우리 아이들이 있었고, 옆에서 든든하게 버팀목이 되어주신 양가 부모님들이 계셨고, 끝까지 제 손 잡아주신 공공운수노조, 시민대책위, 민주노총이 있어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기수 고 문중원씨의 부인 오은주(맨 오른쪽)씨와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인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앞에서 ‘죽음을 멈추 는 희망차량행진’ 참가 차량들이 경적을 울리며 도착하자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기수 고 문중원씨의 부인 오은주(맨 오른쪽)씨와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인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앞에서 ‘죽음을 멈추 는 희망차량행진’ 참가 차량들이 경적을 울리며 도착하자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또 다른 문중원이 없도록 하려는 합의안에는 △부산·경남 경마 시스템과 업무실태에 관한 연구용역 △경쟁성 완화와 기수 건강권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마사회의 연구용역 결과를 정부에 보고하게끔 함으로써, 그동안 감시 사각지대에 있던 마사회를 감시의 틀 안에 가둘 수 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중원 기수가 유서에서 뿌리 깊은 한국 경마 시스템의 부조리를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오씨는 “현직 기수들에 대해 제도 개선이 이뤄지게 되는데, 앞으로 일할 기수들이 조금 덜 힘들게 되지 않았나 싶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책임자 처벌(약속)을 명확하게 하지 못한 게 안타깝다”고 했다. 오씨와 대책위는 강력한 처벌을 주장했으나 마사회 쪽은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와야 책임자를 징계할 수 있다”는 뜻을 고수했다고 한다. 후배 기수들에게 더 좋은 세상을 남기고, 9일 문중원은 영면에 든다. 그가 말을 달렸던 부산경마장에서의 노제를 끝으로 ‘노동열사의 성지’라 불리는 경남 양산 솥발산공원 묘원에 묻힌다. 오씨는 “남편은 유서 마지막에 ‘내가 아는 모든 사람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썼다. 제가 아는 모든 분들도 행복했으면 좋겠다. 저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 투쟁으로 얻은 (힘으로) 더 강한 엄마가 되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전광준 기자 light@hani.co.kr


출처 : 한겨레신문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1개(6/13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1 [한겨레신문]코로나19가 일깨운 '아프면 쉬자' 근로기준법에 명문화해야 사진 관리자 636 2020.03.19 10:13
140 [매일노동뉴스]중앙선관위 '10대 정책' 점검 21대 총선 노동공약 사진 관리자 600 2020.03.19 10:00
139 [중앙일보]"시간제 노동자도 급여 보장" 우버,MS,아마존 착한 월급 사진 관리자 757 2020.03.18 10:59
138 [매일노동뉴스]안전교육 없는 특성화고 실습 사진 관리자 624 2020.03.18 09:57
137 [연합뉴스]서면 없는 해고 통보, 수당 받고 타사 취직했어도 무효 사진 관리자 645 2020.03.17 11:44
136 [매일노동뉴스]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 16일부터 가동 관리자 543 2020.03.16 09:25
135 [뉴스1]말로만 연결되지 않을 권리..직장인 10명 중 6명 "퇴근 후 사진 관리자 660 2020.03.16 09:16
134 [머니투데이]아파트 경비원, 택배분리수거 가능토록 법 개정 사진 관리자 598 2020.03.13 15:53
133 [한겨레]청년들이 세상 바꿀 수 있다는 꿈 꾸게 하고 싶어요 사진 관리자 550 2020.03.13 09:50
132 [한겨레]평일 콜센터, 휴일 편의점 .. 쉴 수 없는 노동자의 비해 사진 관리자 591 2020.03.13 09:38
131 [경향신문]아파트 경비원 '경비업무만'단속 내년으로 유예 사진 관리자 652 2020.03.12 09:59
130 [연합뉴스]콜센터 상담사들 "코로나19에도 자가격리, 유급휴일 그림의 떡 사진 관리자 695 2020.03.11 16:42
129 [오마이뉴스]한국의 청소년 노동안전보건 플랫폼 구축 시급하다 사진 관리자 686 2020.03.11 12:25
128 [매일노동뉴스]서울시교육청 '중학교 노동인권 지도자료' 개발 사진 관리자 560 2020.03.11 09:38
127 [한겨레]4대보험 밖 '벼랑 끝 노동자' 등 빠져.. 추경 지원망 확대 사진 관리자 502 2020.03.10 09:40
>> [한겨레]문중원 기수 100일만의 장례.. 앞으로 기수들 덜 힘들어지길 사진 관리자 566 2020.03.09 14:20
125 [한겨레]코로나19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고통스럽다 사진 관리자 525 2020.03.09 14:15
124 [매일노동뉴스]여성노동운동가가 본 2020년 여성노동자 사진 관리자 544 2020.03.09 10:29
123 [이데일리]코로나19에 월소득388만원 노동자도 생활안정자금 융자 가능 사진 관리자 561 2020.03.09 10:05
122 [연합뉴스]아파트 경비원 6월부터 청소, 주차단속 등 다른 일 못시켜 사진 관리자 597 2020.03.09 0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