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코로나19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고통스럽다

관리자 | 2020.03.09 14:15 | 조회 525

“코로나19,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고통스럽다”

등록 :2020-03-09 13:03수정 :2020-03-09 13:05




광주지역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 “휴업 기간 복무 차별 해소해야”
광주시교육청 “사업주의 귀책사유 아니어서 3월분 임금 어렵다”

광주지역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가 9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휴업 기간의 복무 차별과 생계 위협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지역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가 9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휴업 기간의 복무 차별과 생계 위협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코로나19보다 무급기간이 더 무섭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광주지역 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는 9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일이 2일에서 22일로 늦춰졌다. 휴업 동안 정규직은 자율연수와 재택근무를 하지만, 비정규직은 ‘방학의 연장’이니 출근하지 말라는 차별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조리원·조리사 등 방학 중 비근무 노동자들은 코로나보다 무급기간이 더 두렵다. 3개월째 월급이 나오지 않으면 어떻게 생계를 유지하라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 단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 연기라는 상황을 맞았는데도, 교사들은 방학이 끝났으니 출근하라고 한다. 비정규직은 방학이니 나오지 말라고 한다. 이런 차별의 근거가 어디에 있느냐”고 물었다.

이 단체는 “평균 290일 일하는 비정규직들이 시도교육감협의회에 대책을 요구했지만, 비정규직에 추가할 예산은 없고 각종 수당 등을 미리 사용하라고 했다. 여태껏 떠들었던 교육공동체 구성원이라는 말은 수사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이어 “정부가 코로나 대책으로 추경예산 11조4000억원을 편성했고, 이 가운데 2897억원을 지방교육재정에 반영했는데도 비정규직한테 단 한푼도 쓰지 않겠다니 안타깝다. 위기상황을 극복하려면 학교공동체를 구성하는 모든 교직원의 노력이 필요하다. 모든 직종에 차별 없이 동일한 복무지침을 적용하라”고 요구했다.

김현성 이 단체 조직국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 약자층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 복무 차별과 생계 위협으로 시름에 겨운 학교 비정규직을 위해 최소한의 생계대책이라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광주시교육청은 “비정규직의 계약일은 290일이고, 이미 연봉이 책정되어 있다. 휴업 동안의 임금은 수업을 연장할 방학 때 지급하게 된다. 3월에는 맞춤형 복지비 등을 선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김선욱 시교육청 노동정책과장은 “사업주한테 책임이 있는 휴업이 아니어서, 휴업수당을 줄 근거가 없다. 개학 연기가 3주 이상 길어지면 수업일수 조정 등 2단계 대책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광주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중 방학 기간 비근무자는 조리원 1220명, 조리사 236명, 과학실무사 219명, 특수교육실무사 207명 등 모두 1912명에 이른다. 이들의 평균 기본급은 다달이 182만3000원 안팎이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출처 : 한겨레신문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1개(6/13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1 [한겨레신문]코로나19가 일깨운 '아프면 쉬자' 근로기준법에 명문화해야 사진 관리자 636 2020.03.19 10:13
140 [매일노동뉴스]중앙선관위 '10대 정책' 점검 21대 총선 노동공약 사진 관리자 600 2020.03.19 10:00
139 [중앙일보]"시간제 노동자도 급여 보장" 우버,MS,아마존 착한 월급 사진 관리자 757 2020.03.18 10:59
138 [매일노동뉴스]안전교육 없는 특성화고 실습 사진 관리자 624 2020.03.18 09:57
137 [연합뉴스]서면 없는 해고 통보, 수당 받고 타사 취직했어도 무효 사진 관리자 645 2020.03.17 11:44
136 [매일노동뉴스]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 16일부터 가동 관리자 543 2020.03.16 09:25
135 [뉴스1]말로만 연결되지 않을 권리..직장인 10명 중 6명 "퇴근 후 사진 관리자 660 2020.03.16 09:16
134 [머니투데이]아파트 경비원, 택배분리수거 가능토록 법 개정 사진 관리자 598 2020.03.13 15:53
133 [한겨레]청년들이 세상 바꿀 수 있다는 꿈 꾸게 하고 싶어요 사진 관리자 551 2020.03.13 09:50
132 [한겨레]평일 콜센터, 휴일 편의점 .. 쉴 수 없는 노동자의 비해 사진 관리자 591 2020.03.13 09:38
131 [경향신문]아파트 경비원 '경비업무만'단속 내년으로 유예 사진 관리자 652 2020.03.12 09:59
130 [연합뉴스]콜센터 상담사들 "코로나19에도 자가격리, 유급휴일 그림의 떡 사진 관리자 695 2020.03.11 16:42
129 [오마이뉴스]한국의 청소년 노동안전보건 플랫폼 구축 시급하다 사진 관리자 686 2020.03.11 12:25
128 [매일노동뉴스]서울시교육청 '중학교 노동인권 지도자료' 개발 사진 관리자 560 2020.03.11 09:38
127 [한겨레]4대보험 밖 '벼랑 끝 노동자' 등 빠져.. 추경 지원망 확대 사진 관리자 502 2020.03.10 09:40
126 [한겨레]문중원 기수 100일만의 장례.. 앞으로 기수들 덜 힘들어지길 사진 관리자 566 2020.03.09 14:20
>> [한겨레]코로나19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고통스럽다 사진 관리자 526 2020.03.09 14:15
124 [매일노동뉴스]여성노동운동가가 본 2020년 여성노동자 사진 관리자 544 2020.03.09 10:29
123 [이데일리]코로나19에 월소득388만원 노동자도 생활안정자금 융자 가능 사진 관리자 561 2020.03.09 10:05
122 [연합뉴스]아파트 경비원 6월부터 청소, 주차단속 등 다른 일 못시켜 사진 관리자 597 2020.03.09 0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