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노동뉴스]최저임금 올라도 실질임금은 안 오른다?

관리자 | 2019.04.16 09:46 | 조회 1347
[최저임금 올라도 실질임금은 안 오른다?] 택시업계 소정근로시간 줄여 최저임금 회피하는 관행, 법원이 제동 걸까대법원 18일 전원합의체에 '택시 임금소송' 회부 … 택시노동계 "임금 갈취 없애는 판결 기대"
▲ 매일노동뉴스 자료사진

택시회사가 소정근로시간을 줄이는 방식으로 최저임금 부담을 회피하는 관행에 법원이 종지부를 찍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법원은 18일 전원합의체를 열어 경기도 파주 택시노동자가 회사를 상대로 낸 '최저임금 미달 임금 청구소송'을 다룬다고 15일 밝혔다.

1일 8시간을 5시간으로 바꿔
최저임금법 위반 피하기 꼼수


ㄱ운수 노사는 2010년 격일제 근무를 기준으로 월 209시간을 소정근로시간으로 적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해 7월1일부터 최저임금법이 개정돼 택시 초과운송수입금이 최저임금 범위에 산입됐다. ㄱ운수는 노동자 과반수 동의를 받아 취업규칙을 두 차례 개정했다. 소정근로시간이 1일2교대는 월 116시간, 격일제는 월 115시간으로 변경됐다. 실제 노동시간은 그대로인데 취업규칙상 소정근로시간만 줄여 최저임금(2010년 시간당 4천110원)을 맞춘 것이다.
ㄱ운수 노동자들은 "회사가 소정근로시간만 줄여 형식적·외형적으로만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 이상을 지급하는 것처럼 보이게 했다"며 "2010년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미지급한 최저임금을 달라"는 취지로 소송(대법원 2016다2451)을 냈다.
원심 재판부(의정부지법)는 "노동자 과반의 동의가 있더라도 강행법규인 최저임금법을 잠탈하기 위한 목적으로 변경된 것"이라며 개정 취업규칙을 무효라고 판시했다. 노동자 손을 들어준 것이다.
대법원은 18일 전원합의체에서 경기도 양주 ㅎ운수 사건(대법원 2013다30561)을 함께 다룬다. ㅎ운수는 2010년 친회사 성향의 2노조와 임금협정을 맺었다. 택시 초과운송수입금이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되기 전까지 월 226시간이었던 소정근로시간을 월 76시간으로 대폭 줄여 최저임금법 위반 논란을 피했다.

택시 실노동시간 월급제 법안에 영향 미치나

2010년부터 택시 최저임금 산입범위가 바뀌면서 전국에서 1천여명의 택시노동자들이 "회사가 소정근로시간을 현격히 줄여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임금을 받고 있다"며 줄소송을 냈다. 재판부 판결은 엇갈렸다. 최저임금법 잠탈로 보는 판결이 있는가 하면, 택시노동자들이 초과운송수입금까지 가져가면 최저임금법이 정한 임금의 최저수준을 초과하기 때문에 최저임금법 취지를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없다(서울고법 2014나2001278)는 판결도 나왔다.

택시노동계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주시하고 있다. 국회에 계류 중인 택시 완전월급제 법안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국회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에 따라 실노동시간에 따른 월급제를 담은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택시발전법) 개정안을 심의 중이다. 개정안은 택시노동자 노동시간 기준을 운행기록장치(태코미터)와 운행정보 관리시스템을 통해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소정근로시간이 아니라 실노동시간을 기준으로 임금을 산정하라는 취지다. 개정안은 사용자가 재정부담을 이유로 반대하면서 3월 임시국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택시노동자 손을 들어주면 법안 처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한 민주택시노조 사무처장은 “대법원이 5년 가까이 판결을 내리지 않은 탓에 최저임금이 아무리 올라도 실질임금은 오르지 않는 비정상적인 임금체계가 택시업계에 자리 잡게 됐다”며 “임의로 노동시간을 줄여 임금을 갈취하는 사례가 없어지도록 최저임금법 취지에 맞는 판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철 : 매일노동뉴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5개(11/13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5 [서울신문]못 쉬고 못 받고,, '쓰고 버려진' 10대들은 너무 많았다 사진 관리자 1037 2019.05.07 09:06
44 [KBS NEWS] 한번 비정규직은 영원한 비정규직인가 사진 관리자 1499 2019.05.02 09:50
43 [서울신문]10대도 온전한 노동자, 권리로 배우는 노동교육 제도화 급선무 사진 관리자 1331 2019.05.02 09:45
42 [서울신문]최정임금 등 축소/수정:노동19개 과정 중 완료, 추진 5개뿐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089 2019.04.29 15:47
41 [매일노동뉴스]노동은 사물인가 인격인가 사진 관리자 995 2019.04.29 15:37
40 [한국일보]1시간 휴식? 어린집 교사들엔 '그림의 떡' 사진 관리자 1332 2019.04.23 10:13
39 [서울신문]나는 티슈 노동자입니다. 10대 노동 리포트 사진 관리자 1229 2019.04.22 09:31
38 [서울신문]10대 노동 이포트 사진 관리자 1568 2019.04.22 09:17
37 [매일노동뉴스] 퀵서비스 기사 산재 급증 현실로, 안전망 허술 사진 관리자 1269 2019.04.19 14:24
36 [KBS NEWS] 비정규직, 20년간 바뀐 건 더 벌어진 임금 사진 관리자 1306 2019.04.18 10:12
>> [매일노동뉴스]최저임금 올라도 실질임금은 안 오른다? 사진 관리자 1348 2019.04.16 09:46
34 [한겨레] 30년 전 '파업전야'가 보여준 노동현실 관리자 1352 2019.04.15 10:01
33 [경향신문]강원도 산불 진화 '주역' 산림청 특수진화대 _ 실상은 일당 사진 관리자 1531 2019.04.08 10:29
32 [시사포커스]대기업, '기업 오너 갑질' 물의 중견 및 중소보다 높아 사진 관리자 888 2019.04.08 10:24
31 [매일노동뉴스]노동인권교육에서 분쟁해결까지 원스톱 기구 필요 관리자 1157 2019.04.08 10:15
30 [매일 노동 뉴스] 10곳 중 3곳 정규직보다 비정규직 더 많이 사용 사진 관리자 1177 2019.04.01 09:52
29 [국민일보]서울시 '근로' 용어, '노동'으로 바뀐다 관리자 818 2019.03.26 09:43
28 [매일노동뉴스]특수고용노동자 최대 221만명, 새로운 유형 55만명 사진 관리자 1175 2019.03.25 09:34
27 [매일노동뉴스] 플랫폼 업계 뒤틀린 이익구조, 노동자들 '노동권 블랙홀' 사진 관리자 1277 2019.03.22 10:02
26 [매일노동뉴스] 연이은 백혈병 산재인정에 전기원 노동자들 사진 관리자 1121 2019.03.22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