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나물신문>청소년 노동인권, 학교로 찾아가서 상담합니다

관리자 | 2018.05.09 11:40 | 조회 264

  > 뉴스 > 따따부따 > 노동상담소
청소년 노동인권, 학교로 찾아가서 상담합니다
부천 안심알바센터 노동상담
2018년 05월 09일 (수)최영진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사무국장)  kongpaper@hanmail.net

 

  
 
여러분은 청소년이라는 단어와 노동이라는 단어의 조합이 어색하게 느껴지시지는 않으신가요청소년 학생학생 공부공부를 안하는 것은 학생에 본분에서 벗어난 일탈행위사실 이런 인식이 우리사회에 보편적인 사고로 굳어져 있었기에 노동하는 청소년은 정상적이지 않고소위 문제아(?)’로 보는 편견까지 생겼습니다반면 안쓰러운 존재로 보기도 합니다앞의 시각보다는 백번 낫겠습니다만역시 청소년의 입장에 서 보면 자신들을 있는 그대로 보지 않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그럼 청소년의 노동을 두손 두발 들고 환영하라는 이야기냐과연 그게 맞냐이러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물론 모든 사람들의 생각이 같을 수 없고차이는 분명히 존재할 것입니다다만 우리사회는 청소년 당사자들의 입장에서 보기보다는 미성숙한 존재로 청소년을 일단 규정하고 당사자들의 의견을 묵살하는데 익숙해 있는것도 사실입니다그 점을 좀 지적하고 싶었을 뿐입니다.
 
사실 청소년이 노동현장과 분리된 것은 그리 긴 역사를 가진 것이 아닙니다신분제사회였던 조선시대에도일제 강점기해방이후산업화시기까지 몸집이 좀 작았을 뿐가족사회의 구성원으로 노동을 하고 살았습니다청소년이 노동과 분리되기 시작한 것은 굳이 집어서 이야기 해보면 1990여년부터 한 이십여 년이지 않을까 싶습니다그러나 IMF이후 우리사회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노동계층의 가계는 이전시기에 비해 어려워졌고맞벌이는 보편화되고, 2000년대 초중반부터 다시 청소년들은 노동현장으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물론 이전 시기와는 좀 다르게 서비스업과 단순 업무를 담당한 채로요하지만 우리사회가 가진 편견은 청소년 노동을 있는 그대로 인정해 주지 않았기 때문에 이러저러한 문제들이 많이 발생 했습니다인권을 가진 하나의 존재로 인정받지 못했던 것입니다노동하는 청소년들은 더더욱 그랬지요.
 
이런 상황속에 2005년 정도 부터 청소년 노동인권이라는 범주의 운동이 본격화되기 시작했습니다부천에서도 관심 있는 몇몇의 활동가들이 2011년부터 부천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라는 이름의 네트워킹을 시작하면서 청소년 노동의 문제에 대해 관심과 노동을 쏟기 시작했습니다그러나 우리 청소년들이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학교는 사실 보수적인 공간이어서 청소년 노동 인권이라는 주제가 학교의 담을 넘기에는 쉽지 않았습니다이런 상황에 변화가 오게된 것은 현장실습 나갔던 청소년들의 사고와 죽음소셜미디어의 발달속에 다양하게 드러난 청소년 노동의 현실이 여론의 수면위로 올라오고이런 상황속에 민선교육감들이 청소년의 인권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일정하게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분명 이전보다 많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근본적인 변화는 오지 않았고 우리는 또 지켜봐야 했습니다전주에서구의역에서 제주에서 안산에서군포에서 대형마트에서 죽어갔던 청년/청소년 노동자들을.
 
청소년 노동을 둘러싼 배경이야기를 하다보니 이야기가 좀 지루해졌습니다.
혹시 안심알바센터라는 곳이 있다는 것을 들어보셨나요올해 초부터 제가 일하는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이하 비정규센터)에서 새롭게 시작된 사업입니다비정규센터에서는 부천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와 함께 최근 몇 년간 청소년들의 노동환경과 노동현장에서 벌어지는 각종 인권침해에 대응하는 활동을 해 왔습니다.
첫 번째는 청소년 노동을 이슈화 시키고 만나러 다니는 일이었습니다아르바이트 하는 학생들을 만나러 거리로 나가고청소년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상담부스도 만들고캠페인도 했습니다.
두 번째는 학교로 찾아가는 노동인권교육이었습니다교육청과 부천시의 지원이 열리면서 현재 부천지역내 특성화고 학생들은 일년에 2시간이긴 하지만 노동과 인권을 주제로 한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중학생들도 진로 시간을 이용해서 자신의 삶과 노동의 관계를 배우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고일반고는 주로 수능이후 특별프로그램으로 편성되어 교육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2016, 17년을 돌아보니 한 해에 400~450회 정도 교육을 실시하여 1만명의 청소년을 만나서 교육을 진행했습니다올해도 비슷한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만중고등학교 재학중인 청소년만 해도 약 44,000여명(부천교육지원청 자료)으로 그나마 2시간밖에 안되는 교육시간도 전체의 25%도 못미친다는 것을 생각하면 아직도 갈길이 멀다고 느껴집니다.
세 번째가 지금 시행하는 학교로 찾아가는 안심알바센터(상담소)’운영입니다현재 경기국제통상고상동고진영정보고부천실업고수주고부천공고를 정기적으로 방문하여 상담하고 있습니다얼마전 부천의 한 학교에 상담하러 방문했을 때 한꺼번에 10여명이 상담에 몰려왔습니다원래는 상담선생님 한분이 순회하려고 했던 것을 필요시에는 비정규센터 다른 직원들과 함께 상담을 나가기로 했습니다.
사실 안심알바상담소 같은 곳은 상담건수가 많아지는 것이 그리 바람직한 현상이 아닐 것입니다그만큼 권리 침해 받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일테니까요하지만 이러한 노력이 조금씩 쌓여 청소년들이 자신의 권리에 대해서도 인식하고 사회전반으로 노동 존중의 인식이 높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안심알바센터는 070-4236-8279 번으로 전화하거나 카카오톡 ‘@안심알바센터’ 친구추가 후 톡으로 상담도 가능합니다주변분들에게도 널리 알려주시고요필요할 때 언제든 연락 주세요.
ⓒ 콩나물신문(http://www.kong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5개(1/2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 [콩나물신문-노동상담소]용역업체 경비노동자가 입주자대표회에 직접 임금을 new 관리자 3 2019.02.18 09:20
>> <콩나물신문>청소년 노동인권, 학교로 찾아가서 상담합니다 사진 관리자 265 2018.05.09 11:40
23 <콩나물신문> 최저임금 줬다 뺏기. 있기 없기? 사진 관리자 136 2018.05.02 11:13
22 모바일 (콩나물신문)올해부터는 출퇴근시 사고도 산업재해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관리자 244 2018.04.12 22:12
21 [콩나물신문] 행복한 삶을 꿈꾸는 노동자들에게 노동조합을 관리자 172 2018.03.22 11:38
20 수습기간동안 최저임금보다 덜 준다고요? 단순노무직종은 그럴 수 없게 되었 관리자 213 2018.03.07 18:49
19 국선노무사 이용 할 수 있는 요건....(체당금, 부당해고) 관리자 1931 2015.09.04 15:33
18 2015년 7월 시행 소액체당금 제도(고용노동부 보도자료)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521 2015.07.10 12:00
17 [매일노동뉴스]노동부,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건강센터 5곳 추가 - 서울 관리자 1729 2013.02.13 13:12
16 [매일노동뉴스]학비 위해 알바하고 취업때문에 휴학하고 관리자 1601 2013.02.01 10:20
15 [매일노동뉴스]서울시, 청소노동자 230명 이달부터 직접고용 관리자 1589 2013.02.01 10:12
14 [아시아경제]"중노동이라도…" 대학생 알바의 비애 사진 관리자 3042 2013.01.25 14:42
13 [미디어오늘]6년 동안 6번 해고된 학교비정규직 이씨의 슬픈 사연 사진 관리자 1673 2013.01.25 14:40
12 [애일노동뉴스]학교 비정규직 "무기계약 대상자 제외하려고 대량해고" - 사진 관리자 1555 2013.01.24 09:43
11 [매일노동뉴스]금융노조 산하지부 보충교섭, 비정규직 처우개선 합의 잇따라 사진 관리자 906 2013.01.06 20:16
10 [매일노동뉴스]새해 달라지는 고용노동정책, 4인 미만 사업장도 법정퇴직금 관리자 882 2012.12.28 09:26
9 [연합뉴스]서울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236명 정규직 전환 사진 관리자 733 2012.12.27 11:42
8 [매일노동뉴스]경기도의회 비정규직 무기계약직 전환 조례 의결 관리자 776 2012.12.17 12:06
7 [한국일보]재계약 되려나… 학교 비정규직 '12월 냉가슴' 사진 관리자 860 2012.12.17 12:00
6 [한겨례]인천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없앤다 관리자 751 2012.12.13 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