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서면 없는 해고 통보, 수당 받고 타사 취직했어도 무효

관리자 | 2020.03.17 11:44 | 조회 580

법원 "서면 없는 해고 통보, 수당 받고 타사 취직했어도 무효"

김은경 입력 2020.03.17. 10:36

서울행정법원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해고 통지를 서면이 아닌 구두로만 했다면 이후 근로자가 해고를 앞두고 지급하는 수당까지 받고 다른 회사에 취직했더라도 부당 해고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장낙원 부장판사)는 B법인에서 대표이사의 수행 기사로 근무하던 A씨가 "부당해고구제 재심 판정을 취소하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A씨는 2018년 9월 B법인 대표이사의 수행 기사로 일한 지 한 달 만에 대표이사로부터 "오늘까지 근무하고 퇴직 처리를 하자"는 이야기를 들었다.

B법인은 A씨에게 회사가 있는 다른 시(市)로 출근하라고 했으나 A씨는 출근하지 않았다.

A씨는 며칠 후 '해고예고수당 미지급'을 이유로 노동청에 진정을 넣었고, 다른 회사에 입사했다.

해고예고수당은 근로자를 즉시해고할 경우 기업이 지급해야 하는 30일분 이상의 통상임금에 해당하는 수당이다.

B법인은 A씨에게 퇴직위로금 340여만원을 지급했고, A씨는 '합의, 해고예고수당 지급받음'을 이유로 진정을 취하했다.

하지만 한달 반 후 A씨는 부당해고를 이유로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냈고, B법인으로부터 다시 출근하라는 취지의 내용증명을 받았으나 원직 복직이 아니라는 이유로 거부했다.

지방노동위는 A씨의 구제신청을 인용했으나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뒤집혔고, A씨는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B법인이 A씨의 의사에 반해 일방적 의사로 근로관계를 종료했으니 A씨를 해고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B법인 대표이사는 근로관계를 종료하자고 말했고, A씨는 이에 반발했다"며 "A씨가 출근 명령에 두차례 불응했으나 그 이유는 새 출근 장소가 기존 출근 장소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A씨가 B법인으로부터 340여만원을 받은 후 진정을 취하했으니 퇴사 합의가 있던 것은 아닌가 의심이 들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당시 진정은 해고예고수당을 받기 위한 것이었고, B법인이 일방적으로 송금 기록에 '퇴직위로금'이라 적었다고 해서 그것을 퇴직위로금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A씨가 다른 회사에 입사했으나 부당해고를 당한 근로자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급하게 다른 기업에 입사하는 일은 이례적인 일이 아니며 그러한 사정이 있다고 해서 지난 직장에서의 해고가 합의에 의한 근로관계 종료로 변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근로자에 대한 해고는 해고 사유와 시기를 서면으로 통지해야 효력이 있다"며 "그럼에도 B법인 대표이사는 A씨에게 구두로 해고 통지를 했을 뿐 서면 통지하지 않았으니 그 해고는 효력이 없다"고 판시했다.

bookmania@yna.co.kr

관련 태그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41개(6/13페이지)
노동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1 [한겨레신문]코로나19가 일깨운 '아프면 쉬자' 근로기준법에 명문화해야 사진 관리자 590 2020.03.19 10:13
140 [매일노동뉴스]중앙선관위 '10대 정책' 점검 21대 총선 노동공약 사진 관리자 549 2020.03.19 10:00
139 [중앙일보]"시간제 노동자도 급여 보장" 우버,MS,아마존 착한 월급 사진 관리자 691 2020.03.18 10:59
138 [매일노동뉴스]안전교육 없는 특성화고 실습 사진 관리자 577 2020.03.18 09:57
>> [연합뉴스]서면 없는 해고 통보, 수당 받고 타사 취직했어도 무효 사진 관리자 581 2020.03.17 11:44
136 [매일노동뉴스]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 16일부터 가동 관리자 500 2020.03.16 09:25
135 [뉴스1]말로만 연결되지 않을 권리..직장인 10명 중 6명 "퇴근 후 사진 관리자 590 2020.03.16 09:16
134 [머니투데이]아파트 경비원, 택배분리수거 가능토록 법 개정 사진 관리자 557 2020.03.13 15:53
133 [한겨레]청년들이 세상 바꿀 수 있다는 꿈 꾸게 하고 싶어요 사진 관리자 509 2020.03.13 09:50
132 [한겨레]평일 콜센터, 휴일 편의점 .. 쉴 수 없는 노동자의 비해 사진 관리자 548 2020.03.13 09:38
131 [경향신문]아파트 경비원 '경비업무만'단속 내년으로 유예 사진 관리자 593 2020.03.12 09:59
130 [연합뉴스]콜센터 상담사들 "코로나19에도 자가격리, 유급휴일 그림의 떡 사진 관리자 633 2020.03.11 16:42
129 [오마이뉴스]한국의 청소년 노동안전보건 플랫폼 구축 시급하다 사진 관리자 621 2020.03.11 12:25
128 [매일노동뉴스]서울시교육청 '중학교 노동인권 지도자료' 개발 사진 관리자 521 2020.03.11 09:38
127 [한겨레]4대보험 밖 '벼랑 끝 노동자' 등 빠져.. 추경 지원망 확대 사진 관리자 466 2020.03.10 09:40
126 [한겨레]문중원 기수 100일만의 장례.. 앞으로 기수들 덜 힘들어지길 사진 관리자 523 2020.03.09 14:20
125 [한겨레]코로나19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더 고통스럽다 사진 관리자 488 2020.03.09 14:15
124 [매일노동뉴스]여성노동운동가가 본 2020년 여성노동자 사진 관리자 481 2020.03.09 10:29
123 [이데일리]코로나19에 월소득388만원 노동자도 생활안정자금 융자 가능 사진 관리자 529 2020.03.09 10:05
122 [연합뉴스]아파트 경비원 6월부터 청소, 주차단속 등 다른 일 못시켜 사진 관리자 542 2020.03.09 08:59